최종편집: 2021년04월20일 18:38 Sing up Log in
IMG-LOGO

민주당 공직후보 추천, 중앙당 입김 배제 방점

민주당 서울 부산시장 후보 공천 심사 과정 온라인 생중계
경선방식 국민참여 경선, 일반국민여론조사 및 권리당원 경선
향후 지방선거 공천 역시 공천관리위 역할은 관리에 초점 예고
중앙 정치권 개입 소지 사실상 차단, 개방형이 핵심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01월 27일 17시26분
더불어민주당이 공직후보 추천 과정을 시민들에게 온전히 개방하겠다고 천명했다. 그동안 관행처럼 여겨진 계파 공천, 중앙당 입김 배제를 공식적으로 발표한 셈인데 지역 정치권은 환영하는 입장이다.

27일 민주당 공직선거 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는 “그동안 정당에서 행해져왔던 비공개 방식을 벗어나, 시민과 국민이 직접 면접 과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공관위는 다음달 1일 오후 7시부터(사전방송은 6시 30분) 약 1시간40분동안 민주당 공식방송국 델리민주TV를 통해 면접 내용을 전면 생중계할 방침이다.

후보자별 정책 및 비전을 제시하는 프레젠테이션(PT) 등 자기소개, 선거구별 공통 질문, 사전접수된 국민 질문, 실시간 채팅 현장 질문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후보자들을 정밀 검증한다는 것이다.

국민질문 사전접수는 오는 30일까지 4일간 민주당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는다. 별도 인증절차 없이 국민이면 누구나 질문하고 참여할 수 있다.

욕설, 비방, 민원 요청, 특정후보 지지 등 면접과 관계없는 질문을 제외하고 일련번호를 부여해 후보자가 블라인드 선택하고 답변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4월 7일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경선에 앞서 결정된 민주당 공관위의 이 같은 방침은 개방형 공천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말 그대로 공천관리위원회가 주관적인 심사 범위는 배제한 채 공직후보자 추천을 관리하는 것으로 역할을 한정한 셈이다.

보궐선거 예비 후보등록은 이날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며 이들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국민면접이 오는 1일 치러진다. 이어 내달 8일 경선 후보를 확정하고 9일부터 선거운동을 시작한 뒤 2월 25일~28일까지 투표해서 최종 후보를 도출한다.

경선 방식은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 국민여론조사 50%’를 합산하는 국민참여경선으로 치러진다.

도내 정치권은 이번 재보궐선거가 차기 지방선거 공천 방향 및 공천룰을 결정하는 가늠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정치권은 또한 특정후보를 밀실 공관위에서 배제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바꿔 말하면 당헌 당규에 명시된 공천 배제 대상의 생환 가능성도 사실상 차단된다.

지방선거 직전에 발표되는 공직후보자 추천 규정은 공관위원들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라 과거 일부 조정될 수 있었고 계파 영향력에 따른 특정 후보의 서류 심사 과정에서 탈락이 비일비재 했지만 향후 경선에선 사실상 불가능해졌다는 얘기다.

도내 정치권의 한 인사는 “코로나 정국에서 비대면 온라인 방식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차기 지방선거에서도 면접이 실시간으로 생중계될 가능성이 높다. 후보가 가진 역량과 비전제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상황에서 지역위원장 등 국회의원의 개입 여지는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