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1일 19:33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 자전거도로 21㎞ 개설·정비

전주시, 올해 기린대로와 백제대로 등 11개 노선 개설·정비
가련광장~금암광장 자전거도로 개설, 팔과정로와 유연로, 서신로 정비

기사 작성:  권동혁
- 2021년 01월 21일 15시33분
IMG
전주시는 올해 총사업비 43억3,300만원을 투입해 기린대로와 백제대로 등 11개 노선, 21.2㎞ 구간 자전거도로를 개설·정비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시내와 외곽을 연결하는 주요도로인 기린대로와 백제대로에 자전거도로를 개설키로 했다. 지난 2019년 호남제일문에서 가련광장까지 자전거도로를 설치한 시는 올해 잔여 구간인 가련광장부터 금암광장까지 5.6㎞ 구간에 자전거도로를 새롭게 잇기로 했다.

또 오는 2023년까지 경기장네거리에서 백제교, 꽃밭정이네거리에 이르는 백제대로 11㎞ 구간에도 자전거도로를 개설하기 위해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할 방침이다. 팔과정로와 유연로, 서신로 등 2.57㎞ 구간의 노후화된 자전거도로를 쾌적하게 정비하고, 자전거와 보행자 도로의 구분을 명확히 해 이용 안전성을 확보키로 했다. 특히 인도와 차도 경계에 설치된 경계석 단차 때문에 발생되는 불편함을 개선하고, 자동차와 자전거 이용자 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차량과의 상충 구간에는 암적색으로 색상을 달리해 포장키로 했다.

시는 금암광장부터 효사랑요양병원까지 팔달로 구간의 자전거도로의 안전성을 높이는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삼천교부터 세내교까지 약 0.9㎞ 구간에 대해서는 자전거와 보행자 겸용 도로를 분리해 하천 둔치 내 보행자와 자전거 간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롯데백화점 인근 전주천에 위치한 자전거 진출입로도 신규 개설해 이용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자전거 이용자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시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으로, 자전거 타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