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5월28일19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봄철 초지 관리…풀사료 생산성 높인다

비료주기, 눌러주기, 윤환 방목으로 초지 부실 막아야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04월 01일 16시31분
농촌진흥청은 가축을 풀어 키우는 방목 초지의 부실을 막기 위한 봄철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봄철에 방목 초지를 철저하게 관리하면 우수한 상태의 초지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어 풀사료 생산성이 높아진다.

목초가 잘 자라는 4월부터 6월까지 방목 전에 미리 비료를 충분히 뿌려 잡초보다 목초 힘이 우세하도록 만들어 준다.

복합비료는 1헥타르당 연간 600kg(30포)를 4∼5회로 나누어 1차 방목 전 30~40%, 1차 방목 후 30%, 여름철 15% 비율로 뿌려 주는 것이 좋다. 나머지는 방목 횟수에 따라 조절한다.

서릿발이 잘 발생하는 초지는 진압기 또는 일시적인 방목으로 목초 뿌리가 들뜨지 않도록 눌러줘야 한다.

방목은 풀이 20cm 이상 자랐을 때 시작하는 것이 좋고, 목장 구획 당 방목 횟수는 연간 최소 4회 이상이 바람직하다. 지역별 초지의 방목 시작 시기는 중‧북부 지역은 4월 중‧하순부터 5월 상순, 남부지역은 4월 상순부터 중순이 적당하다.

방목하고 3일 정도 지난 후 가축을 옆 구획으로 이동시키는 윤환방목을 하면 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방목 전 목장 울타리를 정비하고 이용 계획에 따라 방목지를 5~10개의 구획으로 나눈다.

양질의 풀을 늘리기 위해 방목 후에는 가축 분을 갈퀴 등으로 흩어주고 가축이 먹지 않는 잡관목과 잡초를 제거해 준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봄철 초지관리가 초지의 한 해 생산성을 좌우할 수 있다.”며, “목초의 추가 파종, 시비량, 첫 방목시기, 방목 마릿수 등을 고려해 연간 방목 초지 관리 계획을 세우고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