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8일 17: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연공서열 타파·다면평가 확대돼야”

2022년 청렴문화확산 협의체서 공정한 인사제도 주제로 토론

기사 작성:  박상래 - 2022년 06월 29일 15시38분

IMG
“공정한 인사를 위해 연공서열을 타파하고 성과·직무 중심의 인사제도로 혁신해야 합니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상임감사 성기청)가 ‘제6회 청렴확산협의체(6월27~28일 충북 벨포레리조트)를 개최한 가운데, 종합청렴도 취약 분야인‘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제도·문화 정착’을 주제로 한 난상토론이 이어졌다.

박종경 LX김해지사 차장은 “개인의 역량과 성과에 관한 공정한 보상에 관심이 높아졌다”면서 “연공서열을 깨고보다 객관적인 평가지표를 만들어 젊은 인재가 발탁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LX국토정보교육원 임대석 부교수도“인사 혁신의 성패는 공정과 투명”이라면서 “조직의 성장과 개인의 성장이 함께 가는 조직문화와 수평적 소통의 강화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LX공간정보연구원 배상근 책임연구원도 “수평적 조직문화를 위해 온정주의와 학연·지연 타파, 인사 청탁에 관한 강력한 제재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운영 중인 다면평가의 확대 실시와 정기인사의 합리적인 제도 개선방안도 요구됐다.

조미숙 LX안성지사장은 “현재 보직예정자, 채용형 인턴 등 일부 직원에 운영 중인 다면평가대상을 확대 운영해야 한다”면서 “공정한 평가를 위해 평가지표 고도화 방안도 강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주 LX울산지사 주임은“일부 직급에 실시되고 있는 승진시험을 확대해 업무 능력과 성과 중심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창호 LX대전동부지사 주임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문성 갖춘 외부 인사 채용을 확대하려는 지속적인 노력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성기청 상임감사는 “혁신의 주인공은 언제나 사람”이라면서 “오늘을 기점으로 임직원들이 업무에 자율적으로 몰입할 수 있고 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미래 지향적 조직문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