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1일 14:50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맛의 고장 전북, 식생활 형편은 궁핍

식생활 형편지수 전국 최악, 갈수록 악화 우려
경제적 어려움에 다양한 음식 자주 못사먹어
전북연, "결식자 외 취약층 돌봄정책도 필요"

기사 작성:  정성학
- 2021년 12월 02일 19시13분
IMG
전북은 예로부터 먹거리가 풍성하고 음식문화도 발달해 ‘한민족 식량창고’이자 ‘맛의 고장’으로 불려왔다.

하지만 현재 식생활 형편은 전국에서 가장 궁핍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북연구원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이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벌인 결과, 2019년도 기준 전북지역 식생활 형편은 4점 만점에 전국 최악인 1.52점으로 평가됐다.

이 같은 지수는 ‘원하는 만큼의 충분한 양과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먹을 수 있음(1점)’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워 자주 먹을 것이 부족함(4점)’까지 분석한 결과로 4점 만점에 가까울 수록 궁핍하다는 의미다.

전국 평균(1.39점)과 비교하면 0.13점 높았다. 전국에서 가장 좋다고 평가된 세종시(1.26점)와 견주면 그 격차는 더 커진다.

그만큼 도내 먹거리 상황이 안 좋은 셈이다. 단, 먹거리 자체가 부족한 절대적 빈곤 사례는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연구원은 2일 이 같은 조사결과를 인용해 간행한 정책브리프 ‘전북지역 먹거리 돌봄 지원체계 구축방안’을 통해 건강한 먹거리 돌봄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절대 빈곤층에 집중된 먹거리 지원정책을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년이나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까지 확대하자는 안이다.

도민 모두가 균형잡힌 건강한 식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이를위해 다양한 유사 사업을 하나로 일원화해 관리하고 추진할 먹거리 돌봄사업 주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그 지원 대상자 선정과 지원 방법, 재원확보 대책과 그 서비스 강화 방안 등도 모색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연구 책임자인 전희진 박사는 “1인가구 증가에 따른 혼밥 증가세를 비롯해 이주농업노동자, 급식노동자, 배송노동자들의 저임금과 생존권 위험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양 불균형이나 적절한 식사가 어려운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기본적인 먹거리가 보장되지 않는 취약계층까지 늘면서 먹거리 돌봄체계 필요성은 더욱 중요한 사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관계당국의 관심을 촉구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