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5일 13:52 Sing up Log in
IMG-LOGO

문화도시 익산, 인화동 근대역사공간에 청년예술 입힌다

‘우리가 선택한 익산, 우리는 변화를 시도한다’주제 청년예술인·청년 작품전시
1925년에 건립한 구)이리금융조합 전시회 이달 20~26일 개최
인화동 근대역사‘선택’으로 문화·소통 공간으로 지역‘변화’시도

기사 작성:  고운영
- 2021년 10월 20일 15시19분
IMG
익산시가 근대역사 공간에 청년들과 청년예술인들의 젊은 예술 감각을 접목해 지역내 의 변화를 일으킨다.

시는 익산의 청년예술인과 청년들이 ‘우리가 선택한 익산, 우리는 변화를 시도한다’라는 주제로 예술 전시회 ‘선택, 그리고 변화’를 구)이리금융조합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익산시가 문화도시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청년예술가와 지역청년들이 지역주민과의 교류를 통해 지역의 문화 갈증을 해소하고 청년들의 작품 활동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문화예술공동체 미담보담이 전시기획을 총괄하고 지역 청년과 청년예술인이 참여해 설치미술, 평면에오브제, 수채화, 판화, 사진, 캘리, 디지털아트 등 60여점의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전시공간인 익산 구 이리금융조합은 1925년 건립된 금융조합 건물로서의 우리나라 근대기의 전형적인 건축형식을 보여준다.

금고 등의 원형이 잘 남아있는 이곳은 광복 후에는 등기소, 전북은행 취급소 등으로 사용되는 등 지역 금융의 역사적 흔적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전시가 개최되는 인화동 지역 또한 1914년 동이리역이 생기면서 남부시장 일대에 번화가가 형성돼 광복 이후 주단거리, 바느질거리 등이 성황을 이루며 현재까지도 당시의 건축물이 집중 분포돼 있어 과거 이리지역의 역사문화와 한국인의 생활사를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평가되는 곳이다.

장민지 문화예술공동체 미담보담 대표는“이곳 공간을 중심으로 기획을 하게 된 청년들은 자신의 개인적 소재에서 벗어나 익산의 근대역사 공간 안에서 현재의 소재들을 연결하기 위함”이라며 “주민들이 만들어온 역사와 문화, 일상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이곳이 익산의 문화공간이자 지역 내 소통공간으로 변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전시에 참여한 청년은 “오랫동안 숨겨져 있던 보석같은 이 공간에서 전시를 기획하며 지역청년, 주민들과 소통 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익산이 예술가들과 청년들이 창의롭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변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이번 전시가 개최된 인화동 일원을 문화기획가, 예술인, 청년들의 활동공간과 공동창작 및 지역사회 참여 확대를 통한 협력문화 조성을 위한 거점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문화재청의 솜리근대역사문화공간사업과 국토교통부의 인화동 도시재생뉴딜사업 등과 연계하며 문화도시 익산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