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새만금 해 담수화, 신중하게 결정해야

정 총리“도민들의 공감을 얻는 가운데
더딜지라도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2월 25일 16시53분
정부가 지난 24일 새만금위원회를 열어 새만금을 담수화할지 해수화할지가 3년 후 재검하기로 했다. 10년 만에 새만금 기본계획을 변경하면서다. 기본계획은 수자원 확보 대책부터 농경지 조성과 도시 건설 등 새만금 개발계획이 망라된 지침서와 같다. 기존 새만금 기본계획에는 민물 담수화를 전제로 수립돼 있다.

그러나 정부는 이날 담수화 계획은 삭제했다. 그렇다고 해수화 계획을 명문화한 것도 아니다. 담수화냐 해수화냐로 이견이 첨예한 상태에서 논란의 여지를 남긴 셈이다.

새만금위는 오는 2023년까지 기존 수질 대책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이후 관계기관 합의로 그 개선 효과와 새만금 사업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 점검해 목표 수질 조정과 추가대책 발굴 등에 활용하겠다는 뜻이다.

당장 전북녹색연합과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40여 개 단체로 구성된 새만금해수유통추진공동행동은 “담수화 계획을 삭제한 것은 지난 30년간 맹목적인 담수화로 달려왔던 새만금 사업의 방향을 전환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도 “해수 유통을 명시하지 않은 채 2023년 이후로 미룬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반발했다.

새만금 해수화 요구가 거센 것은 정부 부처와 도내 지자체들은 지난 2001년부터 무려 20년간 담수화를 위한 수질 개선사업에 4조1,828억 원을 공동 투자해왔다. 하지만 목표 수질(3~4급수)에 미달하면서 해수 유통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막대한 돈을 들여, 그것도 20여 년간 수질개선 노력을 했는데도 목표 수질을 달성하지 못했다면 비판은 물론 해수 유통을 고민해야 하는 게 맞다.

그러나 이날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총리의 말을 음미할 필요가 있다. 정 총리는 “새만금 사업에 있어서 어떤 큰 방향 전환이 있으려면 도민들의 공감을 얻는 가운데 이뤄져야만 하고 그에 필요한 절차도 거쳐야만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조금 더딜지라도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서 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을 지향해야만 한다. 좀 더 힘들겠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함께 걱정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