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퇴비 부숙도 검사 받으세요”

3월 25일부터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미준수 시 과태료 부과


기사 작성:  박기수
- 2021년 02월 24일 13시01분
IMG


정읍시가 축산농가의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가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됨에 따라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는 가축분뇨를 적정하게 처리해 환경오염이나 악취 발생을 막고 퇴비 품질을 높여 지속 가능한 친환경축산업을 육성키 위한 제도다.

계도기간이 종료되는 3월 25일부터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반드시 퇴비 부숙도 검사를 실시한 후 농경지에 살포해야 한다.

가축분뇨 배출시설 신고대상 농가는 연 1회, 허가대상 농가는 6개월에 한 번 퇴비 부숙도 검사를 받아야 하며 검사 결과와 관리대장 등을 3년간 보관해야 한다.

이들 기준 을 준수하지 않거나 부적합 퇴비를 살포하다 적발되면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퇴·액비관리 대장을 보관하지 않을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축산 농가는 직접 채취한 시료(500g)를 밀봉 봉투에 담아 농업기술센터에 검사를 의뢰하면 15일 이내 검사 결과 통지서를 받아 볼 수 있다.

권철현 축산과장은“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가 본격 시행되는 만큼 축산 농가는 퇴비 부숙도 검사를 반드시 실시하고 부적합의 경우 추가 부숙 후 재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축사 바닥 관리부터가 퇴비화의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평소 미생물을 적극 활용하고 정기적인 교반작업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