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2월26일 11:51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종합경기장 개발, 시민사회 지적 귀담아 들어야

시“타당성조사 후 롯데와 협약체결 방침”
시민단체“시의 일방통행, 시민에게 돌려줘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1월 20일 17시52분
전주시가 종합경기장 개발과 관련해 지방재정 투자사업 타당성조사를 의뢰하면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나섰다. 하지만 행정절차 시작과 함께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시민의 땅인 종합경기장을 온전히 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경기장 터를 시민의 숲으로 조성하기로 한 만큼 이를 시민에게 돌려주라는 요구다. 전주시는 지난 19일 종합경기장 부지재생사업인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 건립에 대해 전북도에 지방재정 투자사업 타당성조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컨벤션과 호텔 건립은 민자로 이뤄지지만, 해당 부지는 공유재산에 포함돼 있어 타당성조사를 거쳐야 한다.

타당성조사 의뢰는 전북도를 거쳐 행정안전부로 넘어간다. 이후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가 조사 수행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전주시는 컨벤션과 호텔 건립을 위한 타당성조사가 완료되면 행안부에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를 신청하고, 컨벤션과 호텔의 규모, 건립 시기, 운영 방식 등을 최종 확인해 롯데 측과 협약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시민단체는 그러나 “전주시가 여전히 시민의 의견을 묻지 않고 일방통행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타당성 조사는 행정 선결과제이고, 사업추진과정에서 시민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수 있다. 하지만 시민단체의 주장대로 전주시가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하지 않은 건 사실이다. 사유지인 대한방직터 개발은 공론위원회까지 구성해 의견을 들으면서 정작 공유재산에 대해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는건 지적받아 마땅하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계획은 ‘지방재정투자심사’와 전주시의회에서 승인을 받아야 할 ‘공유재산관리계획변경 동의’의 절차가 남아 있고, 대한방직 부지 개발 관련 컨벤션과 호텔, 상업시설의 중복 문제도 풀어야하는 과제도 있다. 현재 대한방직 부지 개발 시민공론화위원회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전주종합경기장과 대한방직 부지개발의 현명한 해법을 만들어야 한다. 시민사회의 지적을 겸허하고 진지하게 들어야 하는 이유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