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30일13시56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농어촌공 전북, 가을가뭄에 밭작물 재배지 급수

밭작물 재배지 연중 급수 체제 유지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10월 25일 15시26분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는 장기간 이어지는 가을 가뭄과 최근 논농사에서 2모작 시설하우스(감자 등)으로 재배환경 변화에 따라 밭작물(특용작물)의 안전 영농을 지원하기 위해 비영농기에도 급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2020년 10월 강수량은 6.4mm로 평년 49.4mm의 13%에 불과해 올 가을 밭작물 영농은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의 용수공급이 없다면 가뭄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는 지속되는 가을 가뭄을 극복하기 위해 농업용 저수지의 비관개기 운용으로 농업인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김제시(감자, 양상추), 익산시(양파), 정읍시(배추), 전주시(미나리) 545ha에 급수를 추진하고 있다.

전북지역본부 이강환 본부장은 “우리나라가 농업환경이 벼농사에서 밭작물로의 전환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가을 가뭄에 타들어가는 밭작물(특용작물)의 비영농기 급수를 추진하고 있다”며, “극심한 가을 가뭄으로 농업인들이 많은 고충을 겪고 있지만,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타작물(특용작물) 급수에도 최선을 다해 연중 농업인과 함께 상생하는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