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2일20시52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추석 명절 대비 휴게소 방역 강화대책 수립

-실내에 머무는 인원과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만 가능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09월 20일 10시36분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는 추석 명절 연휴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휴게시설협회와 함께 실내매장 내에서의 취식 등을 금지하는'추석 명절 대비 휴게소 방역 강화대책'을 수립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추석 명절기간인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총 6일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진행되며 고객이 집중돼 감염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실내매장의 좌석운영을 금지하고 포장만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이동 중에 휴게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사전에 먹거리를 준비하거나 휴게소에서 구입한 먹거리를 차 안에서 취식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또 추석 연휴 이전부터 휴게소의 운영 여건에 따라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 운영하고 고객의 밀집도가 높아질 수 있는 실내 매장과 화장실에는 전담 안내요원을 배치해 발열체크 등 출입자 관리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준수를 유도한다.

방문고객이 휴게소별 가상 전화번호에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출입내역이 체크되는 ‘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도 도입해 수기 출입명부 및 QR코드 관리와 병행해 운영한다.

권혁 본부장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명절 연휴에 휴게소를 이용하는 고객들께서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꼭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밀집·밀폐된 장소에 오래 머무르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