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1일18시43분( Wedn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추석 연휴 악성 가축전염병 차단 방역 ‘총력’

ASF. 구제역. 고병원성 AI 등 가축 질병 방역 강화


기사 작성:  박기수
- 2020년 09월 18일 13시54분
IMG
정읍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바이러스성 가축 질병의 발생을 막기 위해 축산 농가는 물론 귀성객과 시민 모두가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가축의 주요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구제역, 고병원성 AI는 감염 시 치사율이 높고 많은 경제적 손실을 일으키는 국가 재난 형 가축 질병이다.

시는 추석 연휴 귀성객과 여행객 등 사람과 차량 이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축산농가 방문 자제 와 농가 준수사항 이행 협조를 SMS 발송과 마을 방송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다.

또 경기와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적으로 확인됨에 따라,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양돈 밀집 지역에 운영 중인 통제초소에 소독약을 긴급 공급했고, 소독 차량을 이용해 양돈 밀집 지역의 소독·방역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시는 가축방역 상황실을 예년보다 빠른 9월부터 조기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추석 명절 기간에도 비상 연락 체계를 유지한다.

김백환 축산과장은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축산관계자는 물론 시민과 귀성객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평소보다 한층 강화된 소독 등 방역 조치에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