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7일18시59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민관연, 위기의 농기계산업 활성화 맞손

전북도, 도내 농기계 산업체 애로사항 청취하고 대안모색
일본 수출규제에 코로나19까지 엎친데 덮쳐 경영난 가중
우 부지사, "유관 기관과 합심해 실질적인 지원방안 검토"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6월 02일 18시11분
IMG
도내 농기계 산업체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2일 동양물산기업 익산공장을 찾은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왼쪽에서 4번째)가 현장에 전시된 농기계를 살펴보고 있다.

/전북도 제공





전북도가 일본 수출규제에 코로나19까지 엎친데 덮쳐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농기계 산업체를 돕겠다고 나섰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2일 동양물산기업 익산공장에서 진흥기계, 동성사, 기원전자, 대성 DSI 등 도내 주요 농기계사 대표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는 전북도 자동차융합기술원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북본부 등 연구기관 관계자들도 배석했다.

농기계사측은 주로 수출물량 감소세를 비롯해 최저임금 상승과 주52시간 근무제가 맞물린 인력난, 임금 상승에 따른 경영비 부담 증가 등의 어려움을 토로했다는 전언이다.

아울러 지자체와 연구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도 요청했다는 후문이다.

도는 이에대해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우 부지사는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부터 최근 코로나19 파동, 그리고 인력난까지 대·내외적인 변수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동양물산과 협력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공감한다”며 “도내 유관 기관들과 합심해 그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현장 간담회가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민·관·연이 지속적으로 만나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튼튼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내 농기계 시장은 여전히 일본산에 잠식당하다시피 한 것으로 파악돼 주목받기도 했다.

지난해 8월 일본측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 즉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토록 한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시행하면서 그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실제로 2018년도 기준 전북지역 대 일본 수입액은 총 7억7,960만달러, 이 가운데 25%(1억9,185만달러)는 트랙터와 콤바인 등 농기계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단일 품목별로 살펴봐도 수입액 최상위권은 일본산 농기계류가 휩쓸었다. 이중 1순위는 콤바인(9.2%), 2순위는 트랙터(8.5%)가 차지했다.

5순위 또한 농업용 기계류(6.4%)였다. 6순위도 그런 농기계 제작에 주로 사용되는 소형 경유엔진(3.4%)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 일본 최대 수입품목 여섯가지 중 네가지가 농기계류인 셈이다. 국내 4대 농기계 제작사 중 2개사가 도내에 생산시설을 뒀다는 게 무색할 정도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