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17일19시1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진안군, 낭충봉아부패병에 강한 토종벌 보급


기사 작성:  양병채
- 2020년 06월 01일 10시59분
토종꿀 생산 기반을 복원하기 위해 낭충봉아부패병에 강한 토종벌 60여 봉군을 12농가에 시범적으로 보급하는 사업을 추진된다.

낭충봉아부패병은 꿀벌 유충(애벌레)에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병에 걸린 애벌레는 번데기가 되지 못하고 부패하여 궁극적으로 봉군의 발육과 유지가 불가능해 벌을 사육할 수 없게 되는 매우 심각한 질병이다.

2009년 우리나라에 처음 발생한 뒤로 2년 만에 토종벌의 75%가 폐사하면서 토종벌 산업이 위기를 겪은 바 있다.

이번에 보급된 새 토종벌은 알에서 애벌레, 번데기를 거쳐 어른벌레까지 일벌 출현율이 79.1%로 기존 품종 7%에 비해 월등히 높고, 일벌 수명도 21일로 기존품종 11일 보다 10일 정도 더 길다. 벌꿀 생산량도 1통당 4.8kg으로 꿀을 채집하는 능력과 청소력도 우수한 품종이다.

새 토종벌을 보급 받은 꿀벌 사육 농가들은 “그동안 낭충봉아부패병으로 진안군 한봉산업이 전멸하다시피 했는데 이제 안심하고 토종벌을 사육할 수 있게 됐다”며 “토종벌이 진안군의 새로운 농가 소득사업으로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에 보급된 낭충봉아부패병 저항성 품종이 토종벌 사육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진안군 한봉산업이 재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진안=양병채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병채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