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지역 한 주민자치위원회 내홍

횡령 의혹에 폭행 사건까지...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3월 31일 16시57분
전주지역의 한 주민자치위원장이 예산을 유용하고 갑질 폭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주민자치위원장은 전혀 사실 무근이란 입장이지만, 예산 유용 등을 주장한 자치위원회 감사는 제도적 장치 마련과 위원장 해임까지 촉구하고 있다.

31일 전주 ㄱ동 주민자치위원회 감사 B씨는 “해당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이 갑질 폭행을 했으며, 편법으로 위원장 임기를 연임하고 예산 유용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즉각적인 해임을 촉구했다.

B씨가 주장하는 해임 촉구 사유는 이렇다. 자치위원장 A씨는 지난 1월 신임 감사가 인수인계를 위해 요구했던 회계자료를 2개월이 지나도록 보여주지 않고 있다. 오히려 폭행을 하고도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회계자료를 요구한 감사를 해촉한다고 하고 있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의 임기는 1년으로 하되 2회 연임할 수 있다는 조례를 편법으로 이용해 임기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 등이다.

이에 대해 위원장 A씨는 “예산 유용 등 횡령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정산 보고도 모두 하는 등 정상적으로 위원장직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특히 “폭행 건은 B씨와 말다툼 과정에서 좀 떨어지라고 살짝 밀었는데 오히려 ‘때렸다’고 신고를 하게 된 것”이라고 항변했다.

논란이 일고 있는 주민센터는 사실 관계를 파악하면서도 예산 유용 주장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주민센터 C동장은 “양측이 오해를 풀고 화해할 수 있도록 중재하고 있지만 개인 감정 문제로 번져 풀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편법을 이용해 6년 동안 장기 집권을 했다는 주장은 전주시 유권해석 결과 문제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했다.

하지만 예산 유용 주장에 대해서는 “주민센터에서 감사나 관여의 권한이 없어 확인이 쉽지 않다”며 “주민 간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