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시군의원-공직유관단체장 65% 재산 증가

재산 변동사항 신고 결과 평균 3,000만원 증가
최고 자산가는 91억 신고한 이기동 전주시의원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3월 26일 16시11분
도내 시군의원과 도청 소속 공직유관단체장 65%는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40명 가량은 한 해만에 1억원 이상 증가했다.

26일 전북도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고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도청 소속 공직유관단체장 6명과 시군의원 194명 등 모두 200명이 신고한 재산은 평균 6억3,285만 원을 보였다.

전년도 신고액과 비교하면 평균 3,085만원 가량씩 증가했다.

전체 시군의원 중 최고 자산가는 이기동 전주시의원이 꼽혔다. 그는 총 91억3,529만 원을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뒤이어 60억여 원을 신고한 이복형 정읍시의원, 37억여 원을 신고한 최낙삼 정읍시의원 등의 순이다.

반대로 김왕중 임실군의원은 마이너스 2억9,900만원 가량을 신고해 최저액을 기록했다. 그는 가진 것보다 빚이 더 많다고 신고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신고자는 약 7억7,000만 원이 증가했다고 신고한 김정기 부안군의원. 그의 재산은 총 21억여 원을 보였다.

공직유관단체장 중에선 총 24억3,000만 원을 신고한 김영진 군산의료원장이 최고 자산가로 꼽혔다.

전체적으론 신고자 130명(65%)이 재산이 늘었고, 70명(35%)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38명은 1억원 이상 늘었다고 신고했다. 반대로 1억원 이상 줄었다고 신고한 사례도 10명이 나왔다.

공직자윤리위 관계자는 “재산이 늘었다고 신고한 사례는 주로 부동산 공시가격이나 주가 상승, 급여 저축 등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반면, “감소했다고 신고하는 사례는 생활비나 교육비 지출이 컸다거나 직계비속이 등록 대상에서 제외돼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체적인 재산변동 내역은 26일자 전북도 전자관보에 고시됐다.

공직자윤리위는 이 같은 신고 내역을 토대로 올 6월 말까지 그 진위 여부를 심사할 계획이다. 현행법상 신고내역이 사실과 다를 경우 그 경중에 따라 경고나 시정조치, 또는 과태료 부과나 해임 처분 등이 가능하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