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 월 19:58
> 문화 > 문화정책
     
호남 최대규모 '초기 청자' 가마 발견
진안 도통리 청자요지서 가마터 확인
2017년 08월 10일 (목) 이종근·진안=양병채 기자 jk7409@sjbnews.com
   
 
   
 
진안 도통리 청자요지에서 호남 최대 규모 ‘초기 청자’ 의 가마터가 발견됐다.
진안군과 군산대학교박물관, 국립전주박물이 참여한 진안군 도통리 중평 청자요지(전북도 기념물 제134호)에서 호남 지역 최대 규모의 청자 발생기에 제작된 ‘초기 청자’의 가마가 확인된 것.
도통리 중평 청자요지는 성수면 백운면에 자리한 내동산(해발고도 887.8m) 줄기의 서북쪽 기슭에 자리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가마의 성격을 규명하기 위한 발굴조사가 3차에 걸쳐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초기 청자를 생산했던 가마 2기가 확인됐고, 다양한 종류의 초기 청자와 요도구(窯道具) 등이 출토, 호남 지역에 가장 이른 시기의 청자 생산유적으로 밝혀졌다.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진행 중인 4차 발굴조사는 2016년 3차 조사에서 절반 가량 확인한 2호 가마의 전체 규모와 구조, 성격 등을 파악하고자 추진됐다. 현재까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2호 가마는 길이 43m, 경사도 12° 내외의 단실 등요(登窯, 가마)로서 전형적인 초기 청자 가마의 속성을 보여준다. 또한, 처음에 벽돌로 축조했는데 얼마 후 진흙가마로 개축한 것으로 확인됐다.
초기 벽돌가마는 호남 최초이며, 초기 청자가 국내에서 생산되기 시작했을 때부터 조성된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해 10월 공개된 고창 용계리 청자요지의 가마터에서 나온 ‘초기 청가’ 가마(약 38m)보다도 약 5m 가량 커 호남 최대 규모의 ‘초기 청자’ 가마로 확인됐다.
한 기의 가마가 벽돌가마에서 진흙가마로 변화한 사례는 현재 우리나라 청자가마에서 확인된 최초로써, 앞으로 청자가마의 변천과정과 구조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가마 주변에 있는 대규모 폐기장에서는 한국식 해무리굽완, 잔, 잔받침, 주전자, 꽃무늬 접시 등 다양한 초기 청자와 다량의 벽돌, 갑발(匣鉢) 등 요도구들이 출토됐다. 특히, ‘大’자 명 등의 명문이 새겨진 청자와 벽돌가마의 불창(가마 안을 보는 구멍)으로 추정되는 벽체, 용도 미상의 요도구 등은 앞으로 초기 청자 가마의 구조와 성격을 파악하는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진안군은 최근 100여 개소의 도요지가 확인되면서 고려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기까지 도자 문화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진안 도통리 일원에도 도통리 중평 청자요지를 비롯한 3개소의 초기 청자 가마가 1㎞ 내에 밀집되어 있으며 특히, 설치시기와 주체가 명확하지 않은 특수행정구역인 ‘강주소(岡珠所)’가 있었던 곳으로 추정돼 주목을 받고 있다. 강주소(岡珠所)는 구슬 등 보석류를 생산했던 곳으로 추정되는 곳으로 ‘소’는 ‘향‧부곡’ 등과 함께 삼국~조선 전기까지 진안에 있었던 특수지방행정구역을 말한다./이종근, 진안=양병채기자
이종근·진안=양병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