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0 목 20:04
> 사회 > 현장·민원
     
익산 원예단지 물폭탄 망연자실
용동면 용안면에 게릴라성 기습폭우-과채류 원예시설하우스 1,000여동 침수
2017년 07월 10일 (월)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게릴라성 기습폭우에 당한 익산 북부권 원예농가들이 망연자실 주저앉았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6일 밤 국지성 폭우가 쏟아진 익산 용안면, 용동면, 망성면 일원 시설하우스 총 1,021동이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면적으론 약 73㏊, 즉 축구장 100개 넓이에 이른다.
당시 해당지역은 시간당 70㎜ 안팎에 달하는 폭우가 2시간 가량 퍼부었다. 이 가운데 망성면은 144㎜에 달하는 물폭탄이 떨어졌다.
이로인해 시설하우스는 죄다 성인 무릎 높이까지 물에 잠겼다. 덩달아 수확을 앞둔 수박과 토마토, 상추와 멜론 등 과채류도 큰 피해를 입었다.
현재 물빼기 작업은 완료됐지만 침수된 작물들은 전량 폐기 처분해야할 위기에 몰렸다. 이미 상품성이 훼손된데다 뿌리부터 썩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도측은 “다음주 월요일까지 추가적인 피해 접수와 정밀조사를 거쳐 복구계획을 세운 뒤 정부에 재난 지원금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익산지역은 총 피해액이 30억 원을 넘기면 재난 지원금이 지급된다.
하지만 대파용 종자값과 농약 살포비용이 전부다. 이중 종자값은 1㏊당 392만원, 농약값은 30만 원에 불과하다. 나머진 농가 스스로 부담해야만 한다.
특히, 피해지역 농가들은 절반 가량이 재해보험조차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도 관계자는 “현 상태라면 큰 손실이 불가피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정성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