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2 수 19:39
> 사회 > 현장·민원
     
경찰, '악몽의 흔적' 지워드립니다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지원 720만원 확보
2017년 02월 16일 (목) 박슬용 기자 APSUN@sjbnews.com
지난달 17일 부부 싸움 도중 자신의 몸에 기름을 뿌려 목숨을 끊으려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집주인 부부가 화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다행히 빠른 대처로 큰 사고는 막을 수 있었지만 설을 앞두고 집 내부가 아수라장이 돼 이들은 걱정이 앞섰다. 집 내부 바닥은 그을음으로 앉을 수가 없었으며 여러 집기구가 소실돼 생활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찰이 나섰다. 경찰은 그을린 장판과 벽지는 새것으로 바꿔주었으며 소독과 탈취까지 완벽히 처리해 줬다.
또 지난해 8월 10일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부부싸움 중 남편이 아내의 머리를 둔기로 내려쳐 살해한 참혹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피해자 가족은 사건현장에 남아있는 혈흔과 방치된 범행도구로 인해 들어갈 엄두를 못 내고 있었다. 이에 경찰은 청소업체와 연계, 피해현장 혈흔제거와 소독 등으로 현장 정리를 도왔다.
전북경찰청은 강력범죄로 인해 피해자의 주거지 등이 훼손됐거나 원상복구가 어려운 경우 현장을 정리해주는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살인·강도·방화 등 강력범죄로 인하여 주거지가 훼손·소훼돼 일상 청소만으로 복구가 어려운 범죄피해자 주거지다.
주거 면적 6평(19.8㎡) 이하의 경우 최대 65만원이 지원된다.
6평 이상 면적은 1평당 10만원 범위 내에서 추가 지원하되 최대 4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또 방화는 1건당 최대 1천만원 한도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강력범죄가 아니거나 화재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경우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원을 원하는 경우에는 범죄 피해자와 그 배우자의 직계 친족, 형제자매가 해당 경찰서 청문감사관실로 신청하면 되며, 긴급한 경우에는 구두로 신청 후 사후에 서류를 구비하여 제출하면 된다.
경찰 관계자는 "강력범죄 피해자가 일상생활에 빨리 복귀하고 피해회복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도를 인해 피해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지난해 살인과 살인미수, 방화 등 4건의 사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700만원 상당의 현장 정리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예산 720만원을 확보했다. /박슬용 기자
박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