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 금 09:03
> 사람과 일상 > 이웃
     
"내 고향 어려운 이웃 위해 나누는 것 당연한 것"
[포커스] 새해 첫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탄생… 거정건설 김재환 대표이사
2017년 01월 03일 (화) 박슬용 기자 APSUN@sjbnews.com
   
 
  ▲ 전북에서 31번째로 아너소사이어티 명단에 이름을 올린 거정건설 김재환 대표.  
 
2017년 첫 아너소사이어티(고액기부자) 회원이 나왔다.
전북에서 31번째로 아너소사이어티 명단에 이름을 올린 거정건설(주) 김재환 대표이사는 가입식 자리에서 "가지고 있다고, 내 돈이 아니라 쓰고 나눠야 비로소 내 것이 되는 것"이라며 "이만큼 회사를 키웠으니 이제는 내 고향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누 것이 당연한 것 아니겠느냐"며 가입소감을 말했다.
김 대표는 전북 김제 출신으로 청년시절에 서울로 올라가 건설 현장 막노동부터 시작해 1992년에 회사 경영을 시작했다.
하지만 몇 년간 여러 가지 난관에 봉착해 힘든 시간들을 보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겸손, 용기, 창조'라는 사훈에 맞게 성실하게 일 한 결과 어느덧 미장, 방수 업계 전국 2위를 달성하는 등의 성과를 이룰 수 있게 되었다.
그는 힘들게 살아왔던 경험 때문이었는지 어려운 곳을 위한 나눔은 꾸준히 이어져왔고 지난해에도 회사 이름으로 기부한 금액이 5,000만원에 달한다.
김 대표는 아너소사이어티에 대해서 알고 있었지만 가입을 망설이던 중, 어떤 한사람이 유언을 남기면서 "남에게 선행을 베풀지 않은 것이 아쉬웠다"며 후회했다는 말을 들어 자신도 남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봐야겠다라는 생각 끝에 가입을 결심하게 되었다.
김 대표는 1억 1,100만원의 성금을 기부했으며 어려운 이웃들의 생계비와 의료비로 전액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아너소사이어티는 5년간 1억원 이상의 성금을 기부하거나 약정하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고액기부자 클럽으로 전국에 1,400여명이 가입되어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박슬용 기자
박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