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 화 19:45
> 사람과 일상 > 이웃
     
“한식 인재 육성에 보답하기 위해"
[포커스] 비엔나 '아카키코' 전미자 회장, 전주대 한식조리학과 격려금
2016년 12월 19일 (월) 김영무 기자 APSUN@sjbnews.com
   
 
   
 
“금액은 크지 않지만 그 안에 담긴 뜻은 우리들에게 최고의 격려이자 찬사입니다.”
전주대 한식조리학과의 교수와 학생들이 최근 해외에서 날아 온 성금에 감동과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유럽 대륙에서 손꼽히는 명문 식당으로부터 “한식 발전에 도움 될 인재들을 잘 키워 주셔서 고맙다”는 뜻과 함께 300만원이 송금되었기 때문이다.
성금을 보낸 사람은 음악의 나라인 오스트리아의 수도 비엔나에 있는 음식점 ‘아카키코(AKAKIKO)’의 전미자 회장. 부안 출신인 전 회장은 이 나라 최대 아시안푸드 레스토랑 체인 사업자다. 유력 여성경제인 리스트에도 매년 등재될 정도다. 현재 본점과 15개 지점을 가진 아카키코와 고급한식당 ‘요리(YORI)’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일본·중국 등 14개국 출신 쉐프 70명을 포함한 종업원 220명, 연매출은 300억~400억 원에 이른다.
전 회장은 2014년부터 전주대와 인연을 맺고 매 학기 2~3명 학생에게 해외인턴프로그램 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달에도 4명이 곧 출국할 예정이다.
전 회장은 평소 고국에서 온 학생들을 기회 있을 때마다 칭찬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대 출신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이번에는 직원 이우형(나이 30세)씨를 통해 학교에 성금 3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표현했다.
“고국을 더 널리 알리고 싶어 늘 고민하고 있는데, 한식에 대한 체계적인 지식과 열정을 가진 젊은이들을 보내줘 고맙다. 전주대 학생들과 손잡고 한국의 맛과 멋을 유럽대륙에 더 널리 알리고 싶다. 지속적으로 좋은 인재들을 키워달라”는 뜻도 함께 전했다. 이 씨는 전주대 출신으로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에서 조리사로 근무하다 아카키코에 스카우트 돼 현재 셰프로 활동 중이다.
전주대 한식조리학과는 최근 5~6년 새 해외 한국대사관에만 40여명을 취업시키는 등 해외취업으로 명문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차진아 교수는 “우리 졸업생들이 해외에 나가 한국 전통 음식의 가치를 뽐내는 역군으로 인정을 받는 게 자랑스럽다”며 “음식 뿐 아니라 한국문화에 대해서도 외교사절로서 손색이 없도록 더 열심히 가르치겠다”고 말했다./김영무 기자
김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