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4 수 20:30
> 주말엔 > 여행 · 레져
     
꽃 향기와 바다내음 가득한 곳에서 봄날 햇살 만끽하는 여행
[주말엔-TRAVEL] 떠나고 싶은 여행이야기 ■낭만 가득한 강원도 삼척
2016년 04월 28일 (목) 새전북신문 APSUN@sjbnews.com

4월은 꽃놀이하기 좋은 시기다. 삼척은 낭만가도에 봄이 더한다. 특히 맹방유채꽃마을에서는 4월 8~17일 유채꽃축제가 열린다. 유채꽃 하면 제주도나 청산도를 떠올리기 쉬운데, 맹방유채꽃마을은 유채꽃과 벚꽃 그리고 바다를 볼 수 있는 봄날 여행지다. 삼척 시내에서 출발해 한티고개를 지나면 다다른다. 제일 먼저 도로를 따라 4.2km가량 이어진 벚꽃 길이 환영 인사를 전한다. 벚꽃 길 왼쪽으로 7.2ha에 이르는 유채 밭이 노란 바다처럼 펼쳐진다. 꽃밭 사이에 산책로를 내 자유로이 거닐며 사진 찍을 수 있다. 축제가 끝나도 4월 30일까지 축제장을 개방할 예정이다.

봄철 별미 또한 삼척 여행의 즐거움이다. 아침에는 시원한 곰치국을, 점심에는 꼬들꼬들한 장치찜을, 저녁에는 제철의 마지막 달을 지나는 대게를 맛볼 수 있다.





4월은 ‘꽃 달’이다. 봄꽃이 전국 각지에서 앞다퉈 핀다. 주저하다 꽃도 지고 사랑도 떠나고, 결국 봄날도 간다. 어디든 떠나고 볼 일이다. 그 가운데 삼척 맹방유채꽃마을은 짧은 일정으로 다채로운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명소다.

삼척시는 허진호 감독의 멜로 영화 〈봄날은 간다〉 〈외출〉 등으로 잘 알려진 도시다. 신흥사, 맹방해수욕장, 죽서루 등 영화의 배경이 삼척이었다. 여러 가지 연유가 있겠지만 7번 국도의 낭만이 한몫했으리라. 7번 국도라 불리는 국도7호선은 한반도의 동쪽 해안과 나란한 명품 드라이브 길이다. 그 가운데 고성에서 삼척을 잇는 강원도 구간은 ‘낭만가도’라는 이름이 붙었다. 백미는 해안선이 긴 삼척이요, 절정은 이맘때 맹방유채꽃마을이다.

맹방유채꽃마을은 해마다 4월이면 유채꽃축제를 연다. 올해는 4월 8일부터 17일까지다. 유채꽃 하면 제주도나 청산도를 떠올리기 쉬운데, 이제 맹방도 그 반열에 들었다. 봄꽃과 바다와 낭만가도 드라이브를 고루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낭만가도는 동해고속도로를 빠져나와 곧장 이어진다. 하지만 삼척의 해안 드라이브는 낭만가도에서 바다 쪽으로 한 걸음 다가서는 게 좋다. 삼척해수욕장에서 삼척항을 잇는 4.6km 새천년해안도로는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었다. 바다를 끼고 비치조각공원, 소망의탑을 지나는 매력적인 드라이브 코스다.

맹방유채꽃마을은 새천년해안도로에서 다시 남쪽으로 내려가면 나온다. 마을 이름을 보고 유채꽃부터 떠올리겠지만, 4.2km에 달하는 벚꽃 길이 먼저 상춘객을 반긴다. 곧게 뻗은 도로 양쪽이 분홍빛으로 물들었다. 맹방 유채꽃의 예고편 정도로 여기기에 기꺼운 풍경이다. 7.2ha에 펼쳐진 유채 밭이 아니면 내처 벚꽃 길을 걸었을 것이다.

유채 밭은 벚꽃 길의 왼쪽 대지를 차지한다. 해수욕장 쪽으로는 맹방유채꽃마을과 솔숲이 슬그머니 바다를 가린다. 그런들 어떠랴. 그 너머가 푸른 바다라면, 벚꽃 길과 마을 사이는 유채꽃 바다다. 바람이 불 때마다 노란 꽃이 하늘거린다. 그 물결 속으로 헤엄치듯 걸음을 뗀다. 유채 밭은 그 품을 거닐 수 있도록 여러 갈래 산책로를 뒀다. 명랑한 봄빛을 벗 삼아 걷기에 알맞다. 걷다가 멈춘 곳이 어디든 최고의 포토 존이다.

유채꽃 산책로를 돌아본 뒤에는 마을을 가로질러 상맹방해수욕장으로 향한다. 북쪽 한재밑해수욕장에서 상맹방을 지나 남쪽의 하맹방, 맹방, 덕산해수욕장까지 모래밭이 길게 이어진다. 봄 바다의 싱그러움을 누리며 맨발로 걷는다. 한적한 분위기를 원하는 이들은 유채꽃축제가 끝나고 찾아도 무방하다. 유채 밭은 4월 30일까지 개방해, 느긋하게 꽃구경할 수 있다.



맹방유채꽃마을 인근 낭만가도는 바다를 즐길 수 있는 명소가 여럿이다. 삼척해양레일바이크가 대표적이다. 궁촌역과 용화역을 오가는데 두 역에서 모두 출발하며, 하차한 역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승차한 역으로 돌아올 수 있다. 5.4km 구간으로 곰솔 숲과 루미나리에 터널 등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레일바이크를 달리는 내내 바다가 곁을 지킨다.

용화역 남쪽 약 9km 지점에는 수로부인헌화공원이 반긴다. 올해 4월 1일 개장한 삼척의 새로운 볼거리다. 《삼국유사》에 나오는 〈헌화가〉를 주제로 조성했으며, 수로부인상과 전망대, 산책로, 쉼터 등을 갖췄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발아래 임원항은 물론, 시계가 좋을 때는 울릉도까지 볼 수 있다.

삼척은 하루 여행으로 마무리하기에는 아쉽다. 대금굴과 환선굴을 다음 날 일정 삼아 돌아보길 권한다. 두 곳 모두 모노레일을 타고 입구까지 이동한다. 대금굴은 천지연, 비룡폭포 등이 볼거리다. 마을 사람들이 ‘물굴’이라 부른 이유를 알 것 같다. 오솔길을 산책하듯 거닐며 석순, 종유석, 동굴 진주 등을 관찰한다. 환선굴은 동양에서 가장 큰 석회동굴이다. 높고 넓은 동굴이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 시내에는 동해 일출을 볼 수 있는 소망의탑, 낙조가 아름다운 죽서루, 야경이 어우러진 이사부사자공원 등이 좋다.



그 길목에서 맛보는 삼척의 별미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지역에 따라 물메기, 물텀벙 등으로 불리는 곰치는 천대받던 생선이다. 뱃사람들이 팔기 뭣해 묵은 김치를 넣고 끓여 먹던 곰치국이 요즘은 삼척에서 반드시 맛봐야 할 음식이 되었다. 살점이 흐물흐물해 씹기도 전에 녹아내리듯 부서진다. 후루룩 소리를 내며 마시듯 뼈를 발라 먹는다. 묵은 김치와 칼칼한 국물 맛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해장국으로 제격이다. 삼척시 정라항 근처에 곰치국으로 이름난 집이 많다. 새천년해안도로 드라이브 가는 길에 들러도 좋다.

장치 역시 곰치와 마찬가지로 생김새보다 맛으로 사랑받는다. 길이가 길어 장치라 부르는데, 햇볕과 바람에 말린 뒤 조림에 가까운 찜으로 해 먹는다. 삼척 사람들이 즐겨 먹는 지역 별미로, 말린 생선의 쫄깃한 육질이 일품이라 식사와 안주 어느 쪽이든 좋다. 시내 쪽에 잘하는 집들이 있다.

대게 또한 삼척이 자랑하는 먹거리다. 삼척은 울진과 이웃한 어장으로, 대게에 대한 자부심이 인근 울진이나 영덕 못지않다. 그럴 만하다. 미식가로 알려진 허균은 《도문대작》에서 “삼척 대게는 크기가 강아지만 하고 다리가 큰 대나무 줄기만 하며, 달고 맛있다”며 그 맛을 그리워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줄다리기 중 삼척기줄다리기의 ‘기’ 역시 게를 의미한다.

울진이나 영덕보다 덜 알려졌을 뿐, 어획량도 뒤지지 않는다. 곰치국과 마찬가지로 정라항 인근에 대게 거리가 있다. 시내를 벗어나서는 수로부인헌화공원과 접한 임원항에 삼척대게직판장이 위치한다. 대게는 4월이 제철의 마지막 달이다. 더 늦기 전에 슬며시 욕심을 부려볼 일이다.



〈당일 여행 코스〉

풍경 여행 코스 / 새천년해안도로→맹방유채꽃마을→수로부인헌화공원

체험 학습 코스 / 맹방유채꽃마을→삼척해양레일바이크→대금굴&환선굴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맹방유채꽃마을→삼척해양레일바이크→수로부인헌화공원→이사부사자공원

둘째 날 / 새천년해안도로→죽서루→대금굴&환선굴



〈여행 정보〉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삼척시청 문화관광 http://tour.samcheok.go.kr

- 맹방유채꽃마을 www.맹방유채꽃마을.kr

- 삼척해양레일바이크 www.oceanrailbike.com

- 대금굴 http://samcheok.mainticket.co.kr



○ 문의 전화

- 삼척시청 관광정책과 033)570-3846

- 맹방유채꽃마을 070-4118-0105

- 삼척해양레일바이크 033)576-0656~7

- 대이동굴관리소(대금굴&환선굴) 033)541-7600

- 이사부사자공원 033)573-0561~2

- 죽서루 033)570-3670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삼척,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36회(06:30~21:35) 운행, 약 3시간 10분 소요.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 자가운전 정보

동해고속도로 동해 IC→삼척 방면 우회전→동해대로 13.7km→사직삼거리 울진 방면 좌회전→동해대로 2km→한치터널→동해대로 1km→맹방해변 방면 우회전→삼척로 1km 좌회전→맹방유채꽃마을



○ 숙박 정보

- 문모텔 : 삼척시 중앙로, 033)572-4436 (굿스테이)

- 삼척온천관광호텔 : 삼척시 동해대로, 033)573-9696

- 검봉산자연휴양림 : 원덕읍 임원안길, 033)574-2553, www.huyang.go.kr



○ 식당 정보

- 동해바다 : 장치찜, 삼척시 봉황로, 033)574-0987

- 동남호대게 : 대게, 삼척시 새천년도로, 033)574-4274, http://blog.naver.com/bbongnea

- 만남의식당 : 곰치국, 삼척시 새천년도로, 033)574-1645



○ 축제와 행사 정보

- 맹방유채꽃축제 : 4월 8~17일, 근덕면 상맹방리 일대, 033)570-3372(삼척시청 농업정책과)



○ 주변 볼거리

하이원추추파크, 도계유리마을, 신리너와마을



새전북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